Book Concert


<글로벌 기업은 성적표를 보지 않는다>


아마존, IBM, 3M, Google, Nike 등 상위 1% 글로벌 기업에 입사한 14인의 실제 취업 성공담을 만나보세요.





책 소개

포스트 코로나 시대, 대기업 공채가 사라진다!
“수시채용의 물결에 어떻게 대비할 것인가?”

현대차, LG, 한화 등이 1년에 1, 2회 실시하던 공개채용을 폐지했다. 

국내 대기업도 외국계 기업처럼 스펙보다 ‘직무능력’과 ‘전문성’을 보고 인재를 뽑겠다는 것. 


지방대, 문과생, 무스펙 구직자도 취업 전략만 제대로 세우면 꿈의 기업에 취직할 길이 열렸다! 

국내 최대 취업 커뮤니티 CP Team은 스펙을 뛰어넘는 경쟁력을 갖춰 

상위 1% 기업에 입사한 14인의 취업 성공담을 책으로 엮었다. 

‘내부추천제’ 활용부터 ‘화상면접’ 대비까지 외국계 커리어 쌓기는 이 한 권으로 끝낸다.

추천사

30년 가까이 인사쟁이로 일하면서 학벌보다 경험이 중요하고, 이론보다 실전이 중요하다는 것을 깨달았다. 내가 스펙을 따지기보다 실력을 검증해 인재를 채용하는 이유다. 세상이 바뀌는 걸 나름대로 예측해보고 그과정에서 자신이 갈 만한 회사를 미리 찍어두어야 한다. 목표 의식을 가지고 있으면 가고 싶은 회사에 진짜갈 수 있다. 여러분이 가려는 회사에 필요한 역량이 무엇인지 생각하고, 준비하는 시간을 벌어놔야 한다. 이책이 그 시간을 앞당겨줄 것이다.

 

_황성현, (전)카카오 인사총괄 부사장, 구글 시니어 HR 비즈니스파트너

 

 

젊은 내 가슴을 뛰게 했던 책 ≪세계는 넓고 할일은 많다≫. 30여 년이 지난 지금 글로벌화, 인터넷, SNS 등으로 ‘세계는 좁고 정보는 너무 많아졌다’. CP Team 글로벌 기업 현직 멘토들이 함께한 이 책을 통해 세상과 당당히 맞서려는 여러분, 냉철하고 생생한 현장 정보와 경험으로 만들어진 이 ‘나침반’을 보면서 후회 없는 커리어의 길로 거침없이 나아가길 조언한다. 준비에 성공하는 사람만이 성공을 준비할 자격이 있기 때문이다.  


_김형석, IBM 코리아 디지털사업부 전무

북콘서트 참여자 후기

"글로벌 기업은 성적표를 보지 않는다" 오프라인 북콘서트 후기 (05.27)

관리자
2022-06-06
조회수 116

CP Team 14인 글로벌 기업 멘토님들의 "취업 성공담"을 담은 책으로서 출간 5일만에 베스트셀러가 된 책이 있다.
바로 "글로벌 기업은 성적표를 보지 않는다"


작년에 이 책을 접하면서 세상을 바라보는 시야를 넓힐 수 있었고 온라인으로 열리는 북콘서트에 매번 참여하면서 저자 멘토님들의 감동적인 스토리와 소중한 조언, 따뜻한 위로를 받으면서 성장하고 내면을 단단하게 다질 수 있었다.


시간이 지나고 드디어 코로나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완전히 폐지되면서!!

고대하던 "오프라인 북콘서트"가 열렸다.


오늘은 "오프라인 북콘서트" 후기를 일기 형식으로 기록해 보려고 한다.

나는 책으로, 그리고 온라인으로만 접하던 멘토님들의 실물을 영접할 수 있다는 기대감으로 가득차 있었고 결국 실제로 뵙는 순간 연예인을 보는 듯한 느낌이 강하게 들었다. 어렵게만 느껴졌는데 북콘서트 시작 전 먼저 말 걸어주시고 친절하게 대해주셔서 너무 감사했다..ㅠ

AMAZON, 피자헛, 아모레퍼시픽, OB맥주, CP Team 등 많은 멘토님들께서 책을 쓰게 된 이유, 책에 담긴 스토리, 취업에 대한 tip을 공유해 주셨고 이후에는 현장 질문을 받아주시면서 멘티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지셨다. 

정말 이런 개념없고 수준 낮은 질문까지 답변을 해주실 수 있을까하는 질문까지도 세심하고 구체적으로 답변해 주시고 말씀하시는 내내 여유가 넘치셔서 할말을 잃었다...

 

마지막으로 그룹 멘토링 시간을 통해  내가 좀 더 관심있고 알고싶은 기업의 멘토님께 보다 현실적인 질문을 하고 궁금증을 해결할 수 있었다! 정말 멘티가 아닌 아들, 딸처럼 대해주시고 모든 질문에 대해서 구체적으로 현실적으로 답변해주셔서 정말 도움이 많이 되었다!


아름다운 공간에서 따뜻한 멘토님들의 스토리를 듣고 소통하면서 내 머릿속을 괴롭혔던 온갖 취업과 진로에 대한 고민들을 해결할 수 있었던 잊지 못할 하루였다.




0 0